하워드님의 블로그

관련기사


신고
최근 기업들이 블로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블로깅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는 것과 동시에 위험성에 대해서도 많은 주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아직은 성급하게 도입할 시기는 아니라는 것이죠. 하지만 기업이 도입한다고 해서 모든 것이 성공적으로 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무엇보다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있어야 하는것이기 때문인데요.
쥬니캡님의 IBM 기업블로깅 프로그램은 IBM본사 차원의 성공사례로 기록되어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과연 약 2600면의 한국IBM 직원들에게 회사측에서 블로그개설을 권유한다면 얼마나 성공할까요?
금일(4월 27일) 정보산업연합회 주최로 열린 '엔터프라이즈2.0'컨퍼런스에서 이화여대 김효근 교수님의 발표를 들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유익한 시간이었는데 위의 의문점에 대해서 답이 되는 부분도 있었습니다.
교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정확한 수치로 증명된 것은 아니지만(일종의 가설) 현재 한국기업내에서의 블로그가 가능할 것인가에 대한 물음에 Egg Model 두 가지 사례를 들어설명해 주셨습니다.
(그림생략 ~ 못 그려요~)
간단히 정리해보면(머리속으로 달걀을 떠올리시고)
모델 1. 노른자- 무속, 흰자-유교적가부장제, 껍질밖- 서구식합리주의 [자료:최준식 교수 강의, 2004]
모델 2. 노른자- 우리, 흰자- 남, 껍질밖-외국인 [자료:김효근 2004]

말그대로 한국문화의 특성상 직원들이 개인적인 블로그를 하는 것도 많이 망설이는데 기업내에서 마인드를 오픈해서 블로그를 하라고 하면 아마 위와 같은 요인에 의해 실패할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무속을 설명할 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한국사람은 굿이 끝나고 나야 이제 솔직한 얘기를 한다고"==>"술이 몇 잔 들어가야지 솔직해진다."는 의미정도 인데요. 일반화 시키기에는 임펙트가 약하지만 부정할 수는 없는(하하.. 저는 그렇습니다.) 것이기도 하지요.

기업내 블로그가 성공하려면 일단  직원들이 생각의 유연함과 충분히 자기 생각을 말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교수님도 말씀해주셨는데 '문화변화프로그램'과 같이 능력은 되는데 성향이 안되니 성향을 변화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사실 엔터프라이즈2.0이란 아직 실현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다가올 변화에 대한 예측정도로 생각하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기술개발은 활발하지만 그것을 이용할 사람들의 변화는 기업이 가로  막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때문입니다. 다시 말하면 웹2.0기술을 기업에 적용하는 것은 이제 어렵지 않지만 정책에 있어서 기업이 그 기술들을 얼마나 수용할 것인가의 문제부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내부문화를 얼마나 개선하느냐의 문제까지 기술보다는 사람에 대한 인식전환에 대한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선택은 자유지요.. ㅎㅎ 그냥 막가는 것도 괜찮아요.. ㅎㅎ
신고

미투데이로 더욱 주목받는 루비온레일스 글 인용
미투데이는 더블트랙의 codian님이 몇주만에 만들어낸 것이라고 한다. 개발 생산성이 강조되면서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웹개발 프레임워크 '루비온레일스'를 써서 말이다.  
大山님의『Easy Start! 웹 개발 2.0 루비 온 레일스』

<Easy Start! 웹 개발 2.0 루비 온 레일스>(황대산 지음. 2만8천원. 에이콘출판사)

개발하시는 분들(부럽습니다. 저는 이런 책을 알아도 못삼. 왜냐 아무것도 모르거든요.ㅜ.ㅜ)
한 번 사 보시와요~









신고

딕닷컴도 오픈 ID

Posted 2007.02.22 10:23
delight 님의  딕닷컴, "우리도 오픈ID 적용하겠다" 라는 기사를 보고  포스팅합니다.
미국 AOL도 오픈ID 적용을 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라이브저널, 위키피디아도 오픈 ID를 지지하고 있다는데요.

과연 우리나라는 어떨까라는 생각이 드네요.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일단 메타사이트 및 블로그사이트들은 지지를 할 것 같고,
포털사이트는 글쎄요.

전 세계의 웹흐름에서 가장 독특한 흐름을 가지고 있는 한국은 포털의 패쇄, 참여, 독점의 웹2.0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는데요.(이건 분명 저의 선입견)
오픈ID의 흐름이 한국에서 어떻게 받아드려질지는 두고 볼 일입니다.

애플 아이폰이 한국에 못들어오는 이유는 정통부 때문이고
웹표준을 지키지 않는 것도 정통부때문이고
오픈ID를 하지 않는다면 정통부때문(?)
정통부 때문인 이유는 기업의 로비와 한미FTA(반대!!)의 오류가 한 몫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주 이상한 쇄국정책을 ..
---> 글을 적다가 보니 꼭 오픈ID를 해야한다고 말하는 것 같은데
그런 건 아니고요. 중요한 것은 세계 흐름과 우리나라의 웹 흐름이 어떤 양상으로 펼쳐질지 궁금하다는
말을 하려는 것이죠.

(저의 글쓰기도 곧 나아지리라 희망을 가져봅니다.)


신고

웹3.0 혹은 그 이후

Posted 2007.02.15 19: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novaspivack.typepad.com/nova_spivacks_weblog/2007/02/steps_towards_a.html

웹의 진화과정을 정리한 도표를 외국 사이트에서 우연히 발견했다.

흥미로운 내용이다.

누구 도표 내용 좀 설명해주셈…

신고

시맨틱 웹 2.0 컨퍼런스

Posted 2007.02.15 17:23

포스트 원문보기
서울대 의학과 교수님께서 어찌 이런 컨퍼런스를 열었을까요? 신기하단 말이죠. ~

 
신고
출처 : 유투브
기사 처음 본 곳 : 블로터닷넷기사
작성자 : 쥬니캡님(블로터닷넷블로그, 테터툴즈블로그)

 

블로터닷넷 기사(쥬니캡님)보고 유투브가서 퍼왔습니다.
웹 2.0의 개념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동영상이라고 하는데 보시면 아주 유익하실 겁니다.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위자드닷컴 입니다.
시작페이지를 마음대로 요리조리 꾸밀 수 있는 ^^ 재미있고 신기한 사이트죠.

기본툴은 위젯 !
(위젯은 위자드닷컴때문에 알게 되었음.헤헤)
사이트 만큼이나 사이트 대표님도 아주 뛰어난 사람이죠.
구성원도 마찬가지로 각 분야에서 한 실력하는 사람들이 모여 웹2.0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 오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8번째라네요. 개인화페이지 기술을 개발한 것은.(대단함돠~)

캡쳐면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벤트가 진행중입니다.

이것은 제 시작페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설노선, 검색창(사실 요건 필요없어서 삭제를 해야지), 사진, 메일, 뉴스, 할일..)

인터넷창 열면 내 것이다라는 생각이 들어 그냥 편하게 잘 쓰고 있습니다.
가입도 지금 가입한 사이트중에 제일 간단한 생각이 들어요. - 아뒤, 암호, 이메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민번호나 이름조차도 입력하지 않아 덜 찜찜하고 좋아보입니다.

한 번 써 보셔요~

신고

티스토리 툴바